김종원 얼굴 사진김종원

"우리나라에서는 ‘프로파간다’를 선전이라고 역하고 PR도 그렇게 해석하고 있는 분이 많습니다. 

…선전은 상대방의 인격이나 윤리를 무시하고 행할 수 있는 하나의 기술이라면 

PR은 어디까지나 상대방의 인간성을 존경하고 

상대방의 이해를 받음으로써 호의를 소구하려는 것이기 때문에 

더 철학을 가진 고도의 인간활동입니다."

얼마 전에 선전과 PR을 비교한 글을 하나 읽었습니다. 

1961년 2월호 <새광고> 잡지에 실렸던 윤동현 님의 글 중 일부입니다.


2011년 6월 23일




김석훈 얼굴 사진김석훈

그렇죠. 그래서 커뮤니케이션 학문에서는 '선전'이라는 단어는 사용을 하지 않고 있죠. 

선전이 '강요'라면 PR은 '공감'을 기반으로 한다는 것이 맞는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서성진 얼굴 사진서성진

신종어에 대한 의미 부여를 시대적 상황을 고려하여 개념정의를 한 것입니다. 

선전이라는 단어를 오늘날 부정적 단어로 생각하는 것은 편협한 생각이 아닐까 생각하네요.

선전은 광의의 개념을 포함하고 있고, 때에 따라서 적절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곧 용어 정의가 홍보의 철학을 내포하지는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선전이든 PR이든.


김석훈 얼굴 사진김석훈

'용어 선택이 홍보의 철학을 내포하지 않는다'는 말씀은 옳습니다. 

사실 선전이라는 단어는 부정적인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 속에 포함되어있는 '가치'가 충실하다고 해도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기에 선전이라는 단어는 부정적으로 보이게 하는 효과를 나타낼 수 있겠죠. 

선전이라는 단어는 과거뿐만 아니라, 

오늘날에도 홍보나 PR에 비해서는 부정적인 단어로 인식하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입니다.


서성진 얼굴 사진서성진

'선전(宣傳) : [명사] 주의나 주장, 사물의 존재, 효능 따위를 많은 사람이 알고 이해하도록 

잘 설명하여 널리 알리는 일. [유의어] 광고, 유세. 고취' 논쟁을 하자는 이야기는 아니고요. 

특정용어, 예를 들어 '질투' 라고 하면 부정적인 용어이며 멀리해야 하는 용어이지요. 

그런데 '선전'이라는 단어는 과거 홍보에 대하여 사회적으로 통용하는 단어인데 

왜 그것이 부정적 개념인가 생각해 보았습니다.

저에게는 과거 우리가 텔레비전을 보면서 사용하던 '선전' 이라는 단어일 뿐이고 

사전적 의미 또한 기술한 바대로 '잘 설명하여 널리 알리는 일'이라고 정의 되어 있는데 말이지요. 

사실 왜 선전이 부정적 용어일까 라는 저의 의문점에서 이 글을 작성했습니다. 

선전이나 PR은 사람들에게 무엇인가를 알린다는 뜻이 있는 단어일 뿐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김종원 얼굴 사진김종원

어렸을 때가 기억이 납니다. 

주말의 명화를 기다리면서 "선전 왜 이렇게 많이 해!" 하며 투덜 거렸죠. 

선전의 부정적 이미지를 전혀 생각하지 않고 사용했었죠. 

그런데 요즘에는 선전이라는 단어를 별로 사용하지 않아요. 

'흑백선전' 등 이런 단어로 사용하는 경향이 점점 강해지지요. 

언어가 변화했기 때문입니다.


요즘에 '한국PR의 역사 1392-2010'를 읽고 있는데, 

해방직후에는 선전, 홍보, 광보, 공보 이런 말들이 섞여있었다고 하네요. 

점점 그 의미가 분화하며 자리잡혀갔다고 합니다.

위의 글이 일상생활 단어라기보다 홍보학의 단어라 더욱 받아들이기 어려울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PR을 이야기하다 보니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홍보가 곧 PR이 아닌 것처럼, 

선전을 프로파간다(Propaganda)라고 그대로 해석하기에는 한계가 많은 것 같습니다. 


김석훈 얼굴 사진김석훈

선전은 한자로 풀이 해봐도 사실 '베풀고 전하다'라는 긍정적인 이미지이죠. 

하지만, 일반적으로 선전이라는 단어의 이미지가 부정적입니다. 

복지관에서 홍보사업이 아니라 선전사업이라고 하면 무언가 부적절한 기분이 들지 않나요? 

개념적인 문제를 뒤로하고라도 홍보든 PR이든 선전이든 

결국엔 사회복지 가치를 담아내는 것이 가장 어려운 것 같습니다.


서성진 얼굴 사진서성진

내가 나이가 들었다는 증거! 

선전의 향수에 사로 잡히네요. 



서재민

단어의 뜻풀이도 중요하지만,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홍보는 비슷하지 않나 싶습니다. 

사회복지적 가치를 적용하기에 어려움이 많은 것 역시 사실이죠. 

하지만, 우리는 해나가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많은 것을 하고 있지 않나요? 

선전도, 홍보도 우리의 뜻과 맞닿으면 좋은 사회사업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사회복지 홍보를 말하다

사회복지 홍보를 말하다 책 판매르 위한 홍보로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mallGb=KOR&ejkGb=KOR&linkClass=171107&barcode=9788997143078





'사회복지홍보를말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6. 사회복지 PR의 목적 논의  (0) 2013.07.31
5. 사회복지기관이 홍보를 하는 이유  (0) 2013.07.19
4. 선전과 PR 비교  (0) 2013.07.19
3. PR의 4단계 모델  (0) 2013.07.19
2. PR의 학문적 정의  (0) 2013.07.19
1. PR의 위기관리 역할  (0) 2013.07.18




위로가기